대표전화

02-2606-4923~5

항상 오전 08:30 ~ 오후 06:00
점심 12:00 ~ 13:00

시설물유지보수

> 사업분야 > 시설물유지보수

시설물유지보수

시설물유지관리업

우리나라의 시설물은 1970년대 이후 급속한 경제성장과정에서 건설되면서 '공사비 절감', '공기단축' 등으로 인하여 선진국에 비하여 태생적으로 취약요소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1986년 부실시공에 따른 독립기념관 화재사건을 계기로 건설공사의 부실시공을 근원적으로 방지하고 건설업의 육성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종합대책으로 ‘건설공사제도개선 및 부실대책'을 발표하였으며 그 일환으로 ‘건설기술관리법'을 제정(1987년)하고 건설업법 및 예산회계법을 개정하여 건설면허제도의 정비와 건설기술진흥을 통해 시공주체인 건설업계의 체질개선과 경쟁력을 강화하고 입찰제도의 개선, 도급관계의 건전화, 책임.견실 시공체제 확립 등 조치를 취하였습니다.

종합적인 ‘건설공사제도 개선 및 부실대책'과 그에 뒤이은 건설기술관리법의 제정 등 일련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1991년 팔당대교, 1992년 창선대교, 1992년 신행주대교, 1993년 청주 우암상가 아파트 붕괴사고 등의 대형 건설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였으며 이에 정부는 재차 1993년 5월 ‘건설공사 부실방지 대책'을 수립하여 제도정비를 통한 부실공사 방지대책에 주력함과 동시에 지속적인 현장점검 실시, 부실신고센터 운영, 부실공사 방지 캠페인 등 부실방지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를 고조시켜 왔으나 건설현장에 산재되어 있는 부실요인으로 인한 고질적인 각종 사고는 끊이질 않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와 같이 지속되는 부실과 그에 따른 사고 등에도 불구하고 시설물에 대한 인식은 신설을 통한 확충에만 편중되어 유지관리를 위한투자는 소홀하게 취급되었고, 수행해 오던 유지관리도 관리주체의 임의적인 판단에만 의존하는 등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대한 무관심은 결국 1994년 성수대교 붕괴사고로 이어졌고 이러한 대형참사를 겪으면서 시설물의안전 및 유지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었고 정부 차원의 체계를 수립하기에 이르렀으며 정부 차원의 안전 및 유지관리 체계를 수립하기 위해서는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체계화함과 동시에 시설물의 관리자 등에게 유지관리의 의무와 책임 등을 부여하며, 이를 전문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공신력 있는 전문기관을 육성하는 등의 내용을 담아 ‘95.1.5 시설물의안전관리에관한특별법을 제정, 공포함에 따라 시설물유지관리업이 도입되었습니다.

  • 대교
  • 서해대교
  • 지하차도
  • 터널
  • 터널

공사종류

  • 각종 시설물의 안전점검
  • 교량, 터널, 지하차도, 복개구조물 등 도로시설물 보수·보강공사
  • 노선구조물, 역 및 차량기지, 지하철 등 보수·보강공사
  • 항만시설, 댐, 제방 등 보수·보강공사
  • 수문, 제방 보수·보강공사
  • 상·하수도시설, 하수암거, 폐기물시설 보수·보강공사
  • 각종 건축물 (지하상사, 병원, 청사, 창고, 공장 등) 보수·보강공사
  • 도로 및 가드레일 보수·보강공사
  • 운동장 및 체육시설 보수·보강공사
  • 학교 화장실 등 보수공사 (타일보수, 바닥 또는 벽 방수, 천장 택스 보수, 내·외부 재도장공사, 칸막이 또는 문짝보수, 옥상 방수공사 등 2 이상의 전문공종이 복합된 보수공사), 교사보수공사 등
  • 아파트 보수공사 (균열보수, 재도장, 기타 시설물 보수공사 등 2이상의 전문공종이 복합된 보수공사)
  • 도로·항만·철도·댐 또는 건축물의 부대시설로서 용벽 및 절토사면 보수·보강공사
  • 토몰시설물 1개 전문업종으로 행하여지는 보수·보강공사
  • 기타 2이상의 전문공종이 복합된 시설물의 개량·보수·보강공사